[1/144, 구판] 드라고나-1 커스텀 / Dragonar-1 Custom
드라고나-1 커스텀입니다. 구판이죠.



원래는 스펙혼 드라고나 1 오프닝 실루엣이라는 물건을 사려고 했는데...
차일 피일 예약을 미루다가 정신차려 보니 모조리 품절이더군요.
제가 아는 쇼핑몰에서는 다 품절이라는...





이에 연휴를 맞이하여 큰 마음 먹고 구판을 조립했습니다.
구판이라고 가격도 별로 싸지 않을뿐더러 부분도색이 필요한 양이 장난아니게 많군요.








작은 부분의 부분도색은 별 부담이 없으나 넓은 면적은 필경 붓자국이 남기에
이번에도 예외는 아니더군요.

하지만 그냥 넘어가야죠. 바빠서...





색분할따위는 다 용서해줘도 머리가 크다는 것은 용서할 수 없습니다.
조금만 더 컷다면 SD급이 될번 했습니다.





드라고나라 하면 맨날 들리는 소리가 "건담 아류"나 오프닝과 본작의 괴리가 크다...정도입니다.
하지만 저는 드라고나 했을때 떠오르는것이

중1?때 봤던 일본 수입판 화보집입니다.





당시 누나가 반친구에게서 빌려서 저에게 보여주었던 화보집은 충격 그자체였습니다.
드라고나의 일러스트는 괴기스럽고 화려하고 아름다웠죠.




그이후 아카데미를 통해서 프라모델이 소개되었을때 당연히 구매했지만
퀄러티는 가히 좋은 편은 아니였습니다. 그때도 머리가 크다라는걸 느낄정도였으니..





뭐 머리가 좀 크면 어떻습니까? 과거의 추억이니..
암튼 요즘에 만든 프라중 가장 작업량이 많은 프라였습니다. 부분도색땜시...






이번 설 연휴가 끝나기 전에 D-2 custom도 만들어보려 합니다.
언제나 구판 프라를 만들때 느끼는 점은....차라리 초합금으로 전향할까~ 하는 갈등입니다.
시간투자대 아웃풋이 영~마음에 안들군요.
구판 주물럭거린다고 투자하는 시간에 회사에서 추가근무하면 초합금 몇개는 더 살텐데..헤헤..

그래도 프라라는것이 내가 직접만든다는 재미가 완성품에 비해서는 솔솔하죠.
게다가 완성품에 비해서는 라인업도 충실하고....추억에 잠길수도 있고...


비교샷입니다.



이 드라고나와 리가즈이는 얼굴이 비슷하게 생겼습니다.
옛날에 봤던 화보집에서도 드라고나랑 리가즈이랑 구분하기 힘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하지만 프로포션이 천지차입니다. 리가즈이가 키가 큰데도 얼굴은 더 작습니다.





그래서 얼굴을 바꿔봤습니다만.....100배 더 이상하군요. ^^;
그냥 원래대로가 훨씬 나은것 같습니다.






시드류와의 비교입니다. 머리크기가 정말 다르군요.

날개달린 메카의 대표적인 작품이라면 시드류가 있겠죠.
이 드라고나가 시드에 영향을 주었을것은 말할 나위도 없을겁니다.







하지만 이 드라고나도 바이팜의 영향을 받았을께 확실합니다.
같이 세워놓으나 꼭 한작품 같죠? 프로포션도 비슷하고 다리길이, 머리크기 다 비슷하군요.






이상 드라고나 D-1 커스텀이었습니다.

by xwings | 2008/02/05 16:25 | 프라모델 - 로봇류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xwings.egloos.com/tb/173597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TokaNG at 2008/02/05 21:51
저 힘든 부분도색을.. 아주 꼼꼼하게 잘하셨는걸요?? 얼룩따위는 레드 썬!! 하시는겁니다.
바이팜이랑 네오팜도 멋지네요~~ 전 그냥 가조만 했는데..ㅜㅡ
Commented by 도롱뇽아 at 2011/01/09 23:30
드라고나가 박스아트가 끝내주죠. 저도 처음 봤을때 충격이 컸었더랬어요.ㅎ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